gameS/etC | Posted by N.E.O. 2022. 4. 29. 22:55

eldeN rinG (16) : 파름 아즈라 입성

161시간 즈음으로 기억합니다.

 

 

대변먹는 자의 룬도 수복했습니다.

황금 나무는 불타기 시작하고, 파름 아즈라에 진입했습니다.

남겨진 이벤트는 없습니다. 알렉산더 정도만 남았을 겁니다.

정말 끝나가는군요.

 

파름 아즈라는 길은 단선에 가까워 보이지만, 상당히 밀도가 있어 보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N.E.O. 2022. 4. 24. 22:17

eldeN rinG (15) : 말레니아, 부패의 여신

156시간 48분, 프롬의 역대 보스중 최흉이라는 말레니아를 클리어했습니다.

제 경험으로도, 데몬즈 소울과 블러드본은 못해봤지만 역대 최악이에요.

 

지난 포스팅부터 10시간쯤 들었는데, 미켈라의 성수 지역 자체가 아무래도 레벨 디자인이 정교하질 못합니다.

이럴거면 상시 영체 동반 가능하게 해야 할 정도라고 느껴지고요.

그냥 짜증이 나는 구간이면 다행인데, 강한 적을 동시에 다수 배치하는 식으로 난이도를 올려버렸습니다.

 

 

엘든링도 아트워크는 좋습니다. 다크소울3는 기본적으로 무채색 톤에 포인트가 되는 컬러가 들어가 있다면,

엘든링은 여전히 채도는 낮지만 여러가지 나무 색을 베이스로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포인트 색채의 강렬함은 다크소울3에 미치지 못하는 것 같지만, 빛 바랜 느낌을 의도한 것이라면 충분합니다.

 

 

말레니아 등장. 여기까지는 예쁘지만요.

 

 

2페이즈 컷씬도 구도가 좋습니다.

특히 저 나비떼 연출이 나름 화려하면서도, chaotiC movinG을 보여주니

이것은 부패의 한 속성인 혼돈을 의미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불현듯 든 생각인데, 프롬은 나비도 꽃도 마냥 미적 아이콘으로 사용하지는 않는군요.

월광 나비 같은 것도 그랬고요. 세키로의 환영의 쵸도 나비를 모티브로 하고 있네요.

 

 

클리어하겠다 싶어서 급하게 찍었습니다.

 

 

그리고 이 스샷 이후 붉은 부패로 인해 같이 사망합니다.

 

모그윈 성창을 이용하면 좋다던데 저는 별로였고요.

물방울 화신과 시산혈하를 쓰는 공략이 쉬워보였지만,

시산혈하 구하려면 아직 남아있는 거인들의 산령을 많이 돌파해야합니다.

적사자가 만능이라 그걸로 대체할 계획을 세웠는데, 1페이즈는 어떻게 되었지만

화신은 2페이즈에서 너무 힘을 못 씁니다. 결국은 티시로 깼네요.

티시가 말레니아를 한번씩 다운시켜줄때면 적사자도 필요없습니다. 가서 막 너댓대 때릴 수 있어요.

그정도면 출혈도 터지기 때문에 아주 큰 도움이 됩니다.

물새난격은 지문석으로 버팁니다. 지문석이 공격을 다 막아주는 안정감은 있지만

말레니아는 체력을 회복하니까, 영체가 어그로를 가져가게 해야하며 적당히 굴러줄 필요가 있습니다.

1페이즈를 빠르게 깨야 영체 체력이 여유가 있어서 2페이즈에도 도움이 되고요.

 

 

다음 보스들도 악명은 높긴 합니다만, 가 보면 알겠죠.

거인들의 산령을 클리어한 후 파름 아즈라로 가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N.E.O. 2022. 4. 23. 13:05

eldeN rinG (14) : 피의 군주 모그

146시간 40분째입니다. 모그를 격파했습니다.

구별된 설원이 시야를 차단해대서 참 거지같았고, 왕조 모그윈도 짜증이 좀 나는 지역이었네요.

 

 

저 팔이 미켈라였네요. 상상하지 못한 곳에서 마주치긴 했습니다.

신화, 신의 이야기는 각종 부조리와 모순으로 점철되어 있게 마련입니다.

이들도 데미갓이니 당연히 그러해야겠지요. JRRM이 얼마나 상세한 기틀을 잡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최소한 이들의 설정은 그의 생각이긴 할 겁니다. 이걸 이렇게 엮는군요.

 

 

플레이 얘기로 돌아가면, 우선 셈하는 저주를 경감하기 위해 영약에 물방울을 바꿔주었고요.

화염 데미지가 비효율적이래서 낫 쌍수로 도전했습니다.

니힐 타이밍엔 경직도 데미지도 없으니 그냥 붙어서 때렸는데,

출혈도 터지고 하니 회복량쯤은 가뿐하게 깎을 수 있었습니다.

 

 

구별된 설원에서 고생했던 보스는 죽음 의례의 새였습니다. 마지막 개체겠지요.

신성 데미지가 좋다 해서 지문석+십문자치도 세트도 시도해 봤는데 잘 안되고

마상 전투는 자주 낙마해서 안되고. 근데 결론은 전통의 적사자였습니다.

스턴과 앞잡이 되는데 무슨 다른걸 고려하겠습니까.

 

 

이제는 미켈라의 성수로 가서 말레니아를 만날 차례가 되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N.E.O. 2022. 4. 10. 11:47

eldeN rinG (13) : 구별된 설원으로

이 정도 플레이타임을 연속으로 소울 시리즈에 쏟아본적은 없습니다.

보통 80시간 언저리에서 1회차 마무리하고 쉬었다가 2, 3회차를 했었죠.

심적 피로감이 덜 했었는데, 엘든링은 스콜라 맛이 많이 나는데 그걸 이렇게 길게 하고 있으니

더욱 피곤한 느낌입니다.

 

거인들의 산령을 지나면서 화산관의 마지막 퀘스트를 완료하고

모독의 군주 라이커드를 클리어합니다.

 

스톰 룰러만 날리면 되는 욤이 생각납니다. 라이커드도 마찬가지더라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N.E.O. 2022. 4. 8. 23:15

eldeN rinG (12) : 흉조의 모르고트

131시간을 지나고 있습니다.

대체로 엘든링 메인 보스들의 컷신은 구도도 대사도 좋습니다.

 

다만 모르고트는 너무 쉬웠죠. 멜리나 부르고 티시도 동원하는데, 거기다 적사자 스턴이 먹히니까요.

 

모르고트 이후 네펠리 루를 비롯해 챙겨야할 이벤트들을 점검하고

지문석 방패도 드디어 획득하였습니다. 이렇게나 구석에 있네요.

스탯이 안 되어서 쓸 기회가 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거인들의 산령에 도달했습니다. 이제는 정말 후반부에 도달했다 싶어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N.E.O. 2022. 4. 7. 23:30

eldeN rinG (11) : 흉조의 아이 모그

129시간째 접어듭니다.

 

로데일 지상부를 싹 다 뒤졌습니다. 각종 숏컷과 길과 모든 몹과 아이템을 다 챙겼어요.

사실 지상은 길잡이삼을 건물이나 특색이 있고, 지도를 펴도 지형지물이 나와있어서

위치를 비교하기도 좋습니다.

첫 왕 고드프리는 그냥 몹 같아서 클리어 스샷도 못 찍었네요.

다음 모르고트로 진행하기 전에 지하도 정복할 생각이었는데,

 

문제는 지하입니다.

흉조의 아이들이 튼튼하고요. 어둡고, 하수관은 엄청 꼬여있습니다.

여기에 모그의 구속구도 있더라구요. 멀기트의 구속구와 마찬가지인데, 실제로 사용하지는 않았습니다.

 

로데일 지하묘지, 아우리자 묘지의 이중구조 기믹을 칭찬했더니 여긴 한술 더 떠서 삼중이네요?

피로도를 증폭시킵니다. 한 번 했으면 됐지 이건 뇌절이에요.

거기다 보스는 개 두마리를 데리고 나옵니다. 보스가 어렵지는 않았지만

로데일 지하 + 삼중구조 + 개, 이 스트레스가 아주 심합니다.

 

 

모그는 어렵지는 않았는데, 엇박 무기공격 패턴을 한 번도 못 피한 것 같습니다.

계속 정박에 뒤로 구르다가 다 맞았는데, 앞으로 굴러 파고들면 됐을 것 같기는 합니다.

적사자보다는 부패 브레스가 효과가 좋았습니다.

티시가 어그로 끌어주는동안 브레스 풀로 먹여주기를 세 번 하니 스샷처럼 빈사가 되네요.

티시가 거는 부패가 효과가 좋은걸 보고 따라했습니다.

 

로데일이 흥미롭긴 한데 너무 넓어서 지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8시간 즈음해서 겔미어 화산과 화산관 2차 퀘스트까지 마무리 하였습니다.

여전히 인상적인 보스는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적사자와 티시가 강력해서 이렇다할 위기가 없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겔미어 화산이 길이 많이 꼬여있다보니 지도를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로데일 외곽에 진입하여 4시간 정도 더 들였습니다.

아우리자 묘지 두 곳의 기믹이 신선하기는 했는데요, 다시 하고싶지는 않습니다.

보스로 도가니 둘을 동시에 내는 짓을 하기도 했지만, 적사자와 티시로 어렵지 않게 해결합니다.

기믹도 보스도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네요.

 

 

122시간째, 도읍 로데일의 전경을 찍어 봤습니다.

이제 이 큰 곳을 샅샅이 다닐 생각하니, 참 즐겁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