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09.04.11 17:01

4leaF 서비스 종료

http://www.thisisgame.com/board/view.php?id=228549&category=117

디스이즈게임을 둘러보던 중 이 기사를 발견하였다.


한 시대를 풍미하였던 서비스가 이렇게 저문다.
소프트맥스는 오판의 연속으로 자멸중인 것 같다.
웹으로 바꾼 것은 그렇다 쳐도,
주사위의 잔영을 없앤 것은 완전한 오판이었다.
이제와서는 소프트맥스의 부활을 논하는 것도 무의미하다 생각된다.
손노리도 영 상태가 좋지 않고.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도태된 케이스의 전형이라 할 것이다.
그 자리는 각 온라인 게임들이 차지하였지만
그 또한 어떻게 바뀔지는 모르는 법이다.


스토리의 실종
온라인은 패키지에 비해 스토리텔링이 너무나도 약하다.
가장 원론에 충실한 rpg는 언제 볼 수 있을까.(콘솔밖에는 답이 없을까?)
개리 기각스와 데이브 아네스는 모두 타계했고
(http://www.thisisgame.com/board/view.php?id=228950&category=102)
로드 브리티쉬는 먹튀가 되었다.
이제는 누가 나타날 것인가.
이제는 누가 나타날 것인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oy.H.Kim 2009.04.15 10:29 신고

    아 포립.....

    스토리텔링이 있는 온라인이 힘든게

    라이트 유저들을 끌만한 흡인력있는 스토리가 잘 안만들어진다는 거니까..

    그런 의미에서 열쇠사 시나리오 라이터를 헤드헌ㅌ..[야]

    •  댓글주소  수정/삭제 thE curseD N.E.O. 2009.04.15 12:20 신고

      좀 하드하고 매니악해도 괜찮으니까
      제대로 RP를 할 수 있는 웰메이드 게임이 있었으면 하는데

      근데 아무리 열쇠네 작가라도 온라인형의 스토리는
      쉽지 않을것 같은데~_~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ia 2009.04.15 13:55

    아무래도 스토리 있는 쪽이 재밌지.
    난 RPG 말고 다른 게임은 해본 적도 없으니..
    대전 게임 그런 건 몇 번 하면 질리지 않나? ㅋ

    •  댓글주소  수정/삭제 thE curseD N.E.O. 2009.04.16 00:19 신고

      난 동기부여가 안되면 할 이유를 찾지 못해서-_-;
      그래서 다른 장르는 거의 신경을 쓰지 않고 살지.
      '엔딩을 보겠다는 동기'가 있다면 가끔 하지만;
      카오스나 FM에 빠지지 않는데는 그 이유가 가장 크고.

      특수한 목적이 걸려있는 경우라면
      가끔 남들 하는 것을 같이 하는 수가 있지.
      간단한 내기라던가, 친목도모라던가.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abiCherry 2009.04.16 11:15 신고

    아 포립... 미친듯이 했었는데-ㅅ- 주잔도-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