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20. 3. 22. 11:23

neveR alonE

4시간으로 끝나는군요. DLC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누이트의 옛날 이야기입니다.

시스템이 정교한지, 레벨 디자인이 뛰어난지 등의 기준을 가지고

일반 게임처럼 접근하고 분석하면 불만족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렇게 보면 흔한 인디게임 중 하나일 뿐이죠.

 

물론 누나와 여우가 귀여우니 충분합니다.

 

하지만 이 게임의 의의는 잊혀지기 쉬운 문화를

게임이라는 형태로 보존했다는데 있습니다. 보존이라는 기준에 있어서는 굉장히 퀄리티가 높습니다.

보통은 녹취나 사진, 영상 같은 것으로 기록하기 마련입니다. 이것들이 일반적인 방식이고요.

그러나 그런 매체에 비해 게임이 가진 장점은 상호작용성에 있습니다.

피동적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다른 매체에 비해 게임은 능동성을 요구하지요.

이러한 점이 게임을 독특한 위치로 만들게 됩니다.

같은 이야기라도 단순히 듣는 것과, 영상과 함께 보는 것과 달리

플레이어는 직접 체험하게 되거든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20. 3. 10. 23:58

assassin'S creeD : roguE

69시간 플레이로 모든 것을 달성했습니다.

 

헤이담과 함께 아킬레스를 조져놨고,

 

인게임 도전과제도 모두 클리어했으며, 

 

앱스테르고 챌린지도 모두 끝냈습니다. 싱크는 당연히 100%고요.

 

이 모든 것을 달성하는데 그리 어렵지는 않았고,

언제나 그렇듯 약간의 시간만 더 투자하면 되었습니다.

문제는 이 게임이 그것을 감수할만한 가치가 있었냐는 것인데,

그랬습니다.

 

유니티를 먼저 한 후 로그를 한게 다행일지도 모릅니다.

실제 시스템은 로그가 블랙 플래그와 유사합니다.

유니티에 비하면 구시대라, 그리고 켄웨이 사가의 끝을 보여주는 작품이라

로그를 먼저 해보라는 추천도 틀리지는 않습니다.

에필로그에서 유니티와의 접점이 생긴것도 좋았지요.

 

하지만 그렇게 했다면 유니티라는 지뢰의 씁쓸한 맛이 끝에 남아서 별로였을 것 같아요.

유니티의 기억을 로그로 덮을 수 있어서 괜찮았던 것 같군요.

 

블랙 플래그처럼 배 모는 맛은 참 각별합니다.

볼륨이 너무 크지 않았던 것도 다행입니다.

좋은 것은 남기고 군더더기는 없앴어요.

시작 화면에서 암살단 로고가 깨지고 템플러 십자가로 전환되는 연출은

주제의식을 확실하게 드러내서 좋았습니다.

스토리 내내 암살단이 하는 짓을 보면 셰이도 이해가 됩니다.

헤이담의 무감정한 모습은 3편에서보다 더 잘 드러난 것 같고요.

아킬레스는 어떻게 코너 시대까지 버텼는지 대단하네요.

 

현대 파트도 괜찮았습니다.

켄웨이 사가의 앱스테르고 엔터테인먼트 스토리도 이제 자리를 잡은 느낌입니다.

 

유니티와 로그 두 편을 통해, 전작들이 구축한 양 세력의 도덕관에는 균열이 생깁니다.

무제한적인 자유는 과연 선인가, 질서는 과연 악인가.

여기까지만 봤을땐, 더욱 풍부한 서사를 위한 발판이 마련된 셈입니다. 과연?

(아직 이후 작품에 대한 정보가 없으니 평가는 보류중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20. 2. 15. 16:56

epistorY

타이핑 게임입니다. 10시간 플레이 했습니다만, 언제나처럼 켜놓고 있던 시간이 있죠.

한글이 안되는게 가장 큰 단점입니다.

단어들의 속성과 관련이 있는 입력이나 쿼티 자판 배열과 연관된 입력들이 있어서

단순히 한글만 집어넣는것은 의미가 별로 없을 것 같긴 합니다.

 

인게임 그래픽, 에셋이 참 괜찮습니다.

 

 

그에 비해서 중간에 해금하는 일러스트나 엔딩 일러스트는, 최소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사고를 당한 사람의 꿈 속이라는 설정은 deemO에서도 나타납니다. 드문 설정은 아니죠.

하지만 디모는 그 두 세계가 밀접한 연관이 있게 그려지지만,

에피스토리는 그냥 에필로그로써 소모됩니다.

이게 일러스트와 결부되니, 더 일러스트가 마음에 안 들더군요.

 

 

게임이 독특하다보니 업적을 좀 해볼까 했지만, 저렇게 7개를 남기고 그만하기로 했습니다.

모드를 깔아서 분당 60단어를 달성하는것도 웃긴 일이고,

한글이면 몰라도 영어 타자속도는 그리 빠르지가 않고요.

실수없이 천 단어 연속 입력은, 어쩌다 815까지 갔는지도 모르겠지만 다시 하기에는 힘들고

1만킬도. 10시간 플레이해서 3천킬이면 한참을 더 해야 될 겁니다.

숨겨진 업적들은 몇 단어를 입력했는지 나타내주는 것들인데,

이것들을 하려면 시간을 많이 투자해서 단순 반복을 해야 가능하거든요.

브릿지로 하는 짧은 게임에 많은 것을 투자하는건 옳지 않습니다.

 

다음 게임으로는 AC : rougE를 할 생각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