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orteD | Posted by thE curseD N.E.O. 2011.09.18 12:56

음악에 기억을 담다

길을 가는데 불현듯 쇼스타코비치의 재즈 모음곡 중 왈츠2가 떠올랐다.
이 음악은 그리 좋은 기억을 담고 있지는 않다. 오히려 씁쓸한 맛이다.
2004년 그 때,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싶은 생각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다.
인생의 기록은 기록, 음악파일은 여전히 가지고 있고 지울 생각은 없지만
내 의지로 다시 찾아 들을 일은 없지 않을까.
그러다 가끔 어디서 흘러나오는 것을 듣게 되겠지.

사실 기쁜 기억이라는 것은 휘발성이 강해서 머릿속에 강하게 남지 않는다.
아 그 때 진짜 좋았다, 정도로만 퇴색되어 기억할 뿐
특유의 감정과 상황 같은 것은 쉬이 사라진다.
boyS likE girlS의 thE greaT escapE는 석사 졸업날 들은 곡이다.
그 날 본부 앞 계단으로 걸어내려 가면서
한 고비 넘겼구나 두 고비 넘어갔구나
그런 생각을 하면서 흐뭇하게 들었었다.

Pe'z의 blacK skylinE이라는 곡이 있다.
같이 레이드를 하던 넴모가 즐겨듣는 곡이었다.
그 당시 그의 홈피에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 듣는다고 되어 있었는데
지금도 그럴지는 모르겠다. 사람은 변하니까.
이 곡은 aciD jazZ로 분류해야 하는 건가?
레이드 하던 기억을 떠올리는 곡은 아니다. 그 사람을 생각나게 하는 곡.
오히려 레이드를 떠올리게 하는 음악은 라그 둥지 bgm이나
rhapsodY oF firE의 emeralD sworD이다.

기억은 정말 예기치 않은 순간에 그 곡이 흐르면서 담기게 된다.
대학원 탈락 발표 다음날 학교를 가면서
서태지의 zerO를 들었다.
-엄마 내겐 이 삶이 왜이리 벅차죠
요즘도 벅찬건 마찬가지지만.

좋은 게임 bgm은 그런 면에서 꽤 유리하다.
글라도스의 맑은 기계 소리를 들으면 자동적으로 포탈이 떠오르고
firsT ruN, seconD ruN, gooD eveninG narviK같은건 테일즈위버.
바로 그 게임을 연상시키게 하는 음악이 되기 때문이다.

다음의 어떤 기억이 어디에 담길지는 모르겠다.
전적으로 그것은 우연의 산물이다.
어떠한 일이 있을 때, 어떠한 음악을 듣고 있어야 하는 상황이 생겨야 하기 때문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