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orteD | Posted by thE curseD N.E.O. 2013. 4. 18. 00:43

끝내 제목을 정하지 못하는 일시정지

글쎄요,

이 글을 보는 여러분에게는 아무렇지도 않은 한 달일 것이고

저도 그랬으면 좋겠네요.

 

요새 가만히 멍때리다 보면 블로그 업데이트 주기가 한 달도 넘어가는 경우가 생기고 해서

한 달 후에 다시 글을 쓴다 해도 그건 어떤 단절의 의미가 되지는 않죠.

 

걱정, 보다는 혼란스러움이 앞섭니다.

 

라지에이터의근방에서승천하는굳바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