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19. 3. 30. 19:24

darK souL 2 (8)

그간 바쁘기도 했습니다만, 어렵기도 했습니다.

DLC 2지역 철의 옛 왕의 왕관을 깨는 중인데,

일반몹 구간은 납득이 되는 어려움이었다면,

보스, 특히 연기의 기사는 정말 욕나옵니다.

 

약점 없음, 엄청난 리치, 물리+화염+어둠 데미지.

개개인의 체감은 다를테지만, 저는 1편과 2편을 통틀어 가장 어려웠습니다.

심연의 아스토리우스가 비슷한 타격감을 가지고 있어 보이지만,

연기의 기사보다는 할만했습니다.

 

공략을 많이 찾아봤는데, 비인기작이라 별로 없습니다.

그마저도 잘 구르면 된다지만, 어디 그게 마음대로 되던가요.

저는 특히나 회피/패링하느니 안전하게 막고 갈 요량이었는데,

게름의 대형방패는 없고, 하벨의 방패는 근력 요구치가 엄청 높고 무겁습니다.

한참을 시도해 본 끝에 스탯을 근력 위주로 재분배하고,

그래도 무기는 적당한 근력용이 없어서 계속 쓰던 운유도를 썼습니다.

장비는 2페이즈로 시작할 벨스테드 투구,

하벨 방패, 그리고 흑마녀 세트로 속성 방어력을 챙기면서 무게는 줄였습니다.

반지는 화염 결정석 +3과 흉조를 선택합니다.

....그래도 자꾸 죽습니다.

 

거리를 벌려서 찌르기 패턴을 유도? 잘 안됩니다.

그렇다고 모든 강공격들을 다 막는다? 화염+어둠 데미지는 방패를 뚫고 들어옵니다.

스테미너 관리가 안된다? 방어가 안되면 죽습니다.

 

패턴에 좀 익숙해졌다 싶어서, 본격적으로 아이템을 믿어보기로 했습니다.

화염 방어를 위해 붉은 열매, 공격+방어를 수월하게 할 광충, 근데 너무 비싸요.

그래도 벼락 데미지가 조금 낫다길래 황금 송진, 스테미너용 녹색풀.

최종적으로 클리어시에는 송진과 녹색풀만 사용했습니다.

 

공략의 핵심은 스테미너 관리와 위치선정이었습니다.

1페이즈와 2페이즈의 꿀 위치는 다른데, 2페이즈는 정확히 연기의 기사의 오른손 위치입니다.

지나치게 뒤로 돌아도, 전면 45도도 데미지를 받습니다.

대부분의 공격이 이 위치에는 들어오지 않고, 들어온다 하더라도 방패로 가드하면 됩니다.

에스트는 땅에 검을 꽂고 화염구를 보낼때 그걸 피한 후에 마시면 꽤 안전합니다.

스테미너가 떨어지면 공격 타이밍이 오더라도 한번 쉽니다.

 

그렇게 빙빙 돌아주다보면 피가 15%? 20%쯤 되었을때 보스가 경직이 옵니다.

이 때 한두대쯤 더 넣을 수 있지만, 무리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쯤까지 왔으면 된거거든요.

이걸 처음 봤을때 클리어를 했으니, 아주 긴 여정이었습니다.

81시간 45분. 이전 보스 이후 10시간이 들어갔습니다.

 

-----------------------------------------------------------------------

 

뭔가 포스팅 인터페이스가 바뀐 뒤로 구분선이 안 들어가는군요. 손으로 그려 넣습니다.

 

83시간, 기사 아론 클리어.

 

백령 둘 데리고 가서, 기모아 찌르기만 조심하면 다 막을 수 있습니다.

공략 한번 참조한 뒤에 했더니 별 문제 없군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