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orteD | Posted by thE curseD N.E.O. 2008. 12. 12. 10:47

휴식

이라기엔 너무 애매한데
이사기간에는 세팅이 끝날 때까지 아무 것도 할 수 있는게 없기 때문이다.
아 물론 변명이라면 변명이다.
책이나 논문 미리 챙겨놨으면 읽을 수 있었지.

무기한으로 미뤄진 이사는 실시 이틀 전에야 갑자기 공지가 나왔다.
무기한이라는 단어의 어감이 굉장히 이상한데,
보통은 저러면 매우 길게 연기된 것처럼 이해되기 마련이다.
단지 기한이 없을 뿐인데. 이번처럼 짧은 무기한도 충분히 가능하다.

지금은 성공적으로 이사중일 것이다.
컴퓨터가 3개 박스. 제일 비중이 크다.
책이 2개, 그리고 유리 받침대 및 기타등등이 1개.
일부러 짐을 안 늘리려고도 했고
1학기 지났는데 짐이 많을리도 없다.

오늘 오후쯤에나 가면 짐은 새 연구실에 가 있을 것이다.
25-1동도 이제는 끝.
-셔틀에서 내려서 19동까지 걸어갈 때 돈 뽑을 용도로 들리려나.
이제는 뭔가 애매해져버린 동기들과 후배들을 좀 덜 마주치겠다.
그냥 이사 후딱 가버렸으면 좋겠다고 했던 이유는 이것이었을 것이다.

그냥 오늘은 집에서 스트레이트로 쉬자.
내일 늦은 오전에 입산하여(...) 세팅 좀 하다가
프리릴리즈 가면 되겠다.
오늘은 까딱하면 교수님들 이사에 징발될지도 모른다.
돈을 뽑을 필요성은 있지만 버티면 되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놈 2008.12.12 21:47

    느그 교수님은 너무 징발 안하셔서 문제임. 광호형이 마음이 불편해서 어쩔줄 몰라하고 있음. "도와드릴까요?" "응 아냐 필요하면 부를께" 라며 부르지 않으시고 혼자서 끙끙끙 옮기시는...옆에서 어쩔줄 모르는 광호형...

    뭐 개인적인 스케일로는 오늘 안온게 대단히 현명한 판단은 맞긴한데(오늘 공간재배치로 우왕좌왕 크리, 거기에 이사 딜레이) 다른일 있어서도 아니고 단지 교수님 일에 차출되는거 땜시 집에서 쉬는게 잘한건진 모르겠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thE curseD N.E.O. 2008.12.14 14:20 신고

      교수님건은 하나의 핑계일 뿐이고
      사실은 뭐 번잡스러운데 일 못하는 내가 가서 혼잡도를 늘릴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 우선 작용한거죠.
      305호 분리건에서도 그렇지만 사람이 많을수록 일이 늘어나버리니-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