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20. 6. 7. 10:49

darK soulS 3 (2)

7시간 되기 직전 거목을 클리어합니다.

볼드부터 여기까지 한 3시간 들었는데, 불사자의 거리가 너무 넓어서 돌아다니는데 오래 걸렸네요.

 

거목은 알을 공격해야 데미지가 들어가고 그 외 나무껍질은 아무 피해를 안 받는데,

알이 어딨는지 잘 모르고 투닥투닥해도 되는 편이네요.

모션도 느리고 해서 어렵진 않습니다.

 

 

--------------------------------------------------------------------------------------------------

 

11시간째, 결정의 노야를 2트라이로 클리어합니다.

그렇게 어렵지는 않은데 처음에 구석에 끼어서 맞는 바람에 한번 죽었네요.

 

 

오히려 네시간동안 암령 헤이젤에서 잔불도 많이 쓰며 고생했습니다.

 

------------------------------------------------------------------------------------------------

 

15시간 10분쯤 될때 깊은 곳의 주교들을 한번에 클리어합니다.

물량전 보스는 이전작엔 없었거든요. 신선하긴 한데, 백령 데리고 갔더니 어그로를 다 끌어줘서

치고 빠지기만 잘했더니 쉽게 넘어갔습니다.

 

 

오늘은 이정도로 마무리하는데, 지금까지의 감상은

난이도는 아직까지는 튜토리얼인듯 쉽고요.

레벨 디자인은 2에 비해 치밀한데, 1에 비해 덜 직관적입니다.

지형이나 숏컷이 잘 배치된건 알겠는데, 머리에 잘 들어오질 않네요.

억지로 기억을 더듬으면 불사자의 거리, 산 제물의 길 까지는 떠오르는데

깊은 곳의 성당은 수직 구조도 많은데 지역 자체도 넓어요.

진행 동선이 일직선으로 구성되어서 지역을 빠트릴 일은 없긴 한데, 자연스러움이 좀 덜한 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