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orteD | Posted by thE curseD N.E.O. 2009.01.29 22:35

앞을 보지만 뒤를 생각한다

88년의 400만원과 2000만원은 현재쯤 어느 가치인지는 모르겠다.
그것은 짧은 지나가는 이야기였지만 시사점이 큰 이야기였다.

하긴 그 어릴때의 기억으로도
이모는 정말로 작은 집에서 살았다.
이모부 사업이 안되는건가 싶을 정도로.

그런데도 군소리 하나 없었고
지금은 가장 큰 집에서 잘 살고 있으니
그것은 전화위복일까 고진감래일까.

채쌤 이야기가 허튼 소리만은 아니다.
둘이 사는 것만이라면 어떻게든 살아지는 법이다.
타인의 시선을 개입시킬 여지는 전혀 없다.

사람은 다 자기 먹을 복은 타고난다고 한다.
황금만능이 대세가 되고 있지만
그것이 옳지 않다는 것을 알고, 안분지족을 마음에 그린다.
앞을 보지만 뒤를 생각한다.

중요한 것은 본능을 벗어나 무언가를 성취하는 것이다.
인간은 그래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nti:// 2009.01.29 22:48

    앞을 봅니다. 정수기가 있네요.
    뒤를 생각합니다. 밀렵꾼이 다가오네요. /털썩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놈 2009.01.30 01:12

    채쌤 이야기가 허튼 소리만은 아니다.
    둘이 사는 것만이라면 어떻게든 살아지는 법이다.
    타인의 시선을 개입시킬 여지는 전혀 없다.

    -> 오 소년이여. 이제 프로포즈 하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