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tterS | Posted by thE curseD N.E.O. 2014. 3. 29. 17:36

removE

분명히 그 글을 어디다 썼었는데 어디였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오히려 이제는 기억하는게 용한 나이가 되었나.


그리하여 그 얼굴에선 웃음이 사라졌다

하지만 그 자리에는 대신 광소가 자리하고

뒤틀리고, 공허하였다


이런 뉘앙스의 짧은 글이었었는데.


예, 뭐 웃음은 거둬드리지요.

쿠엘탈라스의 창백한 달을 다시 보기 전까지 그것이 재래하는 일은 없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