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sorteD | Posted by thE curseD N.E.O. 2009.03.06 15:47

왓치맨



뭔가 아쉽게 만들어진 영화였다.

역시 잭 스나이더랄까,
하나하나의 씬은 매우 많은 의미를 담고 있었다.
그냥 지나가듯이 버리는 화면이 아니라 뭔가를 많이 담고 있는 장면들.
보통은 이런 개별적인 것에 집중하면 전체를 조망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 영화는 오히려 그렇게 해야 진면목을 볼 수 있다.
(여담이지만, 로어셰크의 얼굴이 드러나기 전에 난 그를 난 세 번 발견했다!)

사실 그래, 쉬운 영화는 아니다.
오히려 굉장히 어렵다.
무거우면서도 재미를 담을 수 있다는 것은
이미 브이 포 벤데타에서 증명된 적이 있다.
하지만 왓치맨은 그러지 못했다.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각 씬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한 것이다.


이 실수는 이미 오래 전 뷰티풀 데이즈에서 나타난 적이 있다.
너무 공들여 오래 만들다 보니까 하고 싶은 이야기는 많은데
상영시간은 제한적이고.
그러다보니 아무것도 알 수 없게 되어버린 스토리.
왓치맨은 그 정도는 아니지만, 느낌상 서너개 정도의 플롯이
고개를 슬쩍 내밀다가 사라졌다. 느낌이라 정확하지는 않다.
그 중 가장 중요한 주제라면, 역시 오지맨디아스의 이 대사가 아니었을까.
-Millions save billions.
(기억에만 의존한 것이라 역시 정확하지 않을 수 있다.)

로어셰크의 캐릭터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코미디언도.
어라-_-근데 원래 로어셰크 배우가 이렇게 생겼나?
이걸 보곤 떠올릴수가 없어-ㅅ-
http://movie.naver.com/movie/bi/pi/basic.nhn?code=12738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 2009.03.07 01:04

    어? 저사진을 보곤 떠올릴수가 없어 ㅋㅋㅋ 나도 로어셰크 나오기 전에 두번은 본것 같아! 그리고 연출과 화면은 좋았으나 너무 많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했다는 것에 매우 동감!!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hazabi 2009.03.07 21:35

    다 보고 나서 한가지 결론만이 남았음. 원작을 봐야겠군하;;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fnastica 2009.04.25 01:20 신고

    뒤늦은 리플. 왓치맨은 원작을 봐야해. 그 내용을 담으려면 한 편의 영화가 아니라 적어도 5편짜리 미니시리즈여야 함. 하지만 그러면 누가 보러가겠나..
    감독이 뭔가 숙제하는 기분으로 메인 스토리 따라가는데 급급해서 놓친게 많은 듯. 비쥬얼은 꽤 잘 살렸지만. 특히 로어쉐크 분장이랑 그 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