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S/etC | Posted by thE curseD N.E.O. 2020. 6. 20. 16:54

darK soulS 3 (4)

24.5시간입니다.

첫번째 난관으로 생각되던 법왕 설리번을, 1트로 마무리합니다.

 

 

패링도 못하는데 분신도 나오는 이놈을 어떻게 다뤘냐, 하면

그냥 영체 하나 데리고 들어오면 됩니다.

아니 문 앞에 3명이나 대기중이라 고르기만 하면 되겠던데요?

2:2 구도로 만들면 영체가 어그로 끌어주는동안 에스트도 마시고,

나한테 오는 분신은 굴러 피하고 본체를 같이 때리는 등의 짓을 할 수가 있어요.

 

--------------------------------------------------------------------------------------------

 

26.4시간, 엘드리치를 네번쯤 트라이 했습니다.

공격이 시간차를 두고 조금 늦게 들어오더군요.

그걸 알고 나니 근접이든 마법이든 적당히 피해져서 꼬리 마사지만 적당히 하니 됩디다.

1편에서 이 장소는 온슈타인과 스모우를 상대하던 곳인데, 그때 생각도 나네요.

이루실은 익숙한 느낌이지만 처음 보는 곳인데, 여기에서 이어지는 아노르 론도는

1편에서 본 그대로(약간 더 수월해진)라, 안심은 못해도 안정적이었습니다.

 

 

보스 킬샷 찍으면서 느끼는데, 닼소3의 색감은 참 좋습니다.

 

이제 장작의 왕 둘이 없어졌으니, 절반쯤 온 것 같군요.

 

------------------------------------------------------------------------------------------

 

30시간, 거인의 왕 욤 클리어.

새 글 쓰려니 너무 어제 내용이 부족해서 덧붙입니다.

 

이번에는 고생을 좀 했는데, 스톰룰러 쓰는게 익숙치가 않네요.

감을 잡은 뒤에는 패턴이 어렵지는 않아서 깨긴 했습니다.

첫 트라이때 스톰룰러를 인벤에서 찾을수가 없어서 지크벨트를 허무하게 죽여버렸네요.

2회차 한다면 이 부분은 개선될 것 같습니다. 아마도요?

 

 

--------------------------------------------------------------------------------------------

 

재정비 등등을 한 후 10분, 차가운 골짜기의 무희 1트 클리어.

 

 

등장 컷씬의 분위기가 참 좋군요.

공략에서 겁을 너무 주길래 준비 철저히 했더니 오히려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

대방패 들고, 초반에 쓰던 깊은 곳의 배틀 액스를 들었습니다.

다 막을 기세로 엉덩이에만 붙어 다녔더니, 정말로 다 막혀요.

 

 

회차가 늘어나면 또 모르겠지만요. 

 

------------------------------------------------------------------------------------------------------

 

32시간 15분? 용사냥꾼의 갑주를 클리어합니다.

영체 데리고 1트긴 했는데, 좀 어거지로 잡았어요.

 

 

1편의 온슈타인보다 더 과격한 느낌입니다?

 

그래도 보스는 하다보면 적응도 되고 발전하게 되는데,

로스릭 기사 구간 통과하는게 많이 힘들었습니다. 대검 상대하는게 영 안되더군요.

로스릭 성부터는 다크소울답다 싶네요. 슬슬 걱정도 되기 시작합니다.

 

-----------------------------------------------------------------------------------------------

 

32시간 40분쯤, 요왕 요스로에스 1트. 영체와 함께 합니다.

 

 

바닥에 까는 안개만 조심하면 별거 없군요.

 

------------------------------------------------------------------------------------------

 

32시간 55분? 영웅 군다 1트. 역시 영체와 같이 합니다.

 

 

재의 심판자는 2페이즈가 참 골치아팠는데, 영웅 군다는 대신 몸을 잘 쓰네요.

그래도 2:1이면 쉽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